[인천] 줄서서 먹는 선녀풍 물회 한국맛집



인천 을왕리 선녀바위 해수욕장 앞

선녀풍


잠시 한국으로 귀국해서
인천 섬에서 놀던 차에 맛있는게 먹고싶어 기웃기웃 했는데,
유독 선녀풍이라는 가게 앞이 줄이 길었다.
그래서 번호표를 받고 1시간 대기하여 입장해 먹었는데,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인터넷으로 뒤늦게 찾아보니 유명한 맛집.



여기 물회는 맛집답게 회를 아낌없이 넣어준다.
서걱서걱 배랑 먹는데 맛도... 시원하면서 달콤달콤하니 회가 술술 넘어갔다.
내가 시킨건 선녀물회. 17000원.
돈이 아깝지 않았다.



같이 해물파전. 15000원. 
전날에 근처의 다른 집에서 2만원주고 먹은 파전은 해물도 별로 없고 얇았는데
이 집은 정말 재료를 아낌없이 넣어주고 두툼했다.


마지막에 저 소면들을 물회에 넣어서 마무리.
저기 가운데 파래도 너무 맛나서 계속 집어먹었다.

또 을왕리에 가면 꼭 들를 것 같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